Contents

알립니다

푸른길소식알립니다
 
작성일 : 07-04-17 19:51
이 사 -시인 이지담 (푸른길에 바치는 시)
 글쓴이 : 푸른길
조회 : 5,558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이      사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    이지담

하루 몇 번씩 기차 한 마리 달려오는 소리에 오금이 저렸던 사람들 찾아
 
우리는 위, 너희는 아래라고 그어놓은 평행선을 지우기 위해
 
짐이라고는 달랑 숲의 말씀 하나 들고 나무들 이사를 온다

 
따로 선 그을 일 없고, 너와 나의 경계도 없는 나무들
 
탐욕스럽게 입 벌리고 반기는 구덩이의 먹이가 된다
 
뿌리 끝에 정신을 바짝 매달고, 터잡은 대로 팔 벌려 품을 넓힌다
 

발사 준비된 우주선 같은 아파트와 건물들의 야성을 길들일 수 있을지
 
뱉어 내고 있는 거친 콘크리트 언어를 되새김질하여 풀어내리라

 
사람들 순하게 말붙여 올 때까지
 
너와 나의 경계를 허물고 서로 손잡는 숲이 될 때까지

 

이 시는 민족작가회의 회원이신 이지담 시인이 푸른길 내나무 심기에 참여하여 낭송해주신 창작시 입니다.
푸른길에 아름다운 시를 선물해주신 이지담 시인께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.